본문내용 바로가기

삼성물산 SCL 1109현장, 홍콩 최우수 모...

삼성물산이 세계 최고의 안전, 품질관리 수준을 요구하는 홍콩 건설시장에서 현장운영의 최우수 모범사례로 선정되며 글로벌 수준의 사업수행역량을 인정받았다.

 

삼성물산(대표이사 최치훈)은 최근 홍콩정부(DEVB)와 홍콩건설협회(CIC)에서 주관하는 21회 모범 현장상(CCSA, Considerate Contractors Site Award)에서 삼성물산 SCL 1109 현장이 비정부발주 공공분야 신규 프로젝트 부문 최우수상(Gold Award)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홍콩 모범 현장상(CCSA)은 안전, 현장관리, 법규준수 등 8개 분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여하는 상으로, 홍콩정부에서 주는 건설 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삼성물산 SCL 1109 현장은 지난 3월에는 홍콩지하철공사가 주관하는 &lsquo2014년 하반기 안전대상(Safety Award)&rsquo에서 전 부문 1위에게 부여하는 종합대상(Grand Safety Award)을 수상했으며, 지난해 상반기에도 종합대상 및 사고발생지수 최저등급수상(Lowest RAFR Award)3개 부문 수상의 영광을 안은 바 있다.

 

삼성물산 SCL 1109현장은 홍콩 구룡반도 남쪽지역인 샤틴-센트럴 라인을 연결하는 총 17km 지하철 구간 중 2.2km 길이의 지하철 터널을 건설하는 공사로 전체 공사금액이 58900만 달러에 이르는 대형 프로젝트다.

 

이 곳은 예전 홍콩 카이탁 국제공항이 위치한 곳으로 4~50년 된 주거, 상업시설이 밀집돼 홍콩지하철공사 122개 프로젝트 중에서도 난공사로 꼽히는 구간이다.

 

삼성물산은 안전한 공사수행을 위해 복잡한 도심지에 대한 24시간 교통흐름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공사구간 인접통행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주요 혼잡구간마다 안내전담인력(Caring Ambassador)을 배치했다. 경찰 및 소방기관과 함께 정기적으로 사고모의훈련을 수행하고 IT기술을 활용한 비상 연락체계 구축 등 긴급 상황에도 대비하고 있다.

 

또한 도심지 지하토목 공사에서 발생할 수 있는 지반 및 건물 침하를 예방하기 위해 현장 인근 건물 주변 및 도로에 모니터링 장치를 설치해 24시간 정밀 계측을 시행하는 등 계획적이고 치밀한 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안전관리 시스템 외에도 근로자 중심의 안전문화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도 이번 수상의 한 요인이다. 삼성물산은 현장 내에 근로자 제안함, 커뮤니케이션 보드 등을 설치해 안전 지식을 공유하고 안전관련 VOC를 청취하여 현장에 반영하는 등 근로자와의 열린 소통을 실천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20131월 홍콩 내 극심한 정체구간 중 하나로 꼽히는 마타와이(Ma Tau Wai Road) 지역의 도로이설작업 당시 홍콩 이코노믹 타임즈 등 현지 언론으로부터 '향후 계획된 모든 대형도심지 공사의 표본으로 삼아야 할 모범적인 사례("I advise all government departments to make reference to this road closure example in all future projects that involve large-scale road closure and traffic diversion")'

라는 호평이 이어지기도 했다.

 

특히 SCL 1109현장은 삼성물산이 홍콩에서 수행하고 있는 첫 건설 현장임에도 불구하고, 인근 지역에서 지하철 공사를 수행하고 있는 프랑스 뱅시(Vinci)와 호주 레이튼(Leighton)과 같은 글로벌 선진 건설사보다 낮은 재해율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삼성물산 시빌사업부 김응태 상무는 "이번 수상은 발주처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공동으로 현장을 관리하면서 서로 신뢰를 쌓았던 것이 성공의 주요한 요소"라며 "현장 무재해 기록을 완공까지 유지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 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최근 잇따른 수상을 통해 삼성물산은 신규 진출 시장 중 하나인 홍콩 건설시장에서 신뢰도를 높여 향후 입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지난 2월에는 몽골 샹그릴라 호텔 현장이 '몽골 건설안전 최우수 기여 현장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싱가폴 C923지하철 현장이 4번째 안전경진대회 대상을 수상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연이어 우수한 사업수행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물산, 7600억원 규모 호주 인프라 프...

삼성물산이 호주 교통 인프라 프로젝트에 본격적으로 참여한다. 삼성물산(대표이사 최치훈)은 호주 뉴 사우스 웨일즈(NSW, New South Wales) 주정부가 발주한 시드니 웨스트커넥스(WestConnex) 프로젝트의 1단계 1B 구간 공사를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웨크스커넥스 프로젝트는 시드니 도심과 남서부 외곽 순환도로를 건설하는 대규모 공사로, 삼성물산은 호주의 유력 건설사인 레이튼(Leighton), 존 홀랜드(John Holland)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다. 1단계 1B 구간의 전체 사업규모는 27억 호주달러이며, 이 중 삼성물산의 공사 수주물량은 전체 33%인 9억 호주달러(원화 7600억원)이다. 

 

삼성물산 컨소시엄이 수행하게 되는 웨스트커넥스 1단계 1B구간은 지하차도를 포함해 총 연장 5.5km 왕복 6차선을 건설하는 공사로 내년 초 공사를 시작해 2019년 완공 예정이다.

 

삼성물산이 해외 건설업체에 대한 진입장벽이 높은 호주 시장에서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었던 것은 현지 유력업체와 전략적 파트너십 때문. 삼성물산은 58억 달러 규모의 로이힐 프로젝트 수행하면서 호주시장에서인지도와 위상을 높이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현지 업체와 긴밀한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실제 삼성물산은 호주 지하차도 및 터널 공사에서 풍부한 경험과 기술력을 갖춘 현지 건설업체와 일찌감치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웨스트커넥스 프로젝트를 준비해왔다.

 

삼성물산 시빌사업부 황한석 전무는 "삼성물산이 향후 호주 시드니 교통망에 큰 역할을 해줄 웨스트커넥스 프로젝트의 일원이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동안 삼성물산이 로이힐 프로젝트 등 호주 인프라 시장에 이룩한 성과를 바탕으로 호주 파트너사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낼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삼성물산은 현재 올해 말 준공을 목표로 호주 서부지역에서 총 연장 347km 철도와 항만, 철광석 처리시설을 함께 건설하는 로이힐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삼성물산 · 제일모직 합병

◇ 5월 26일 양사 이사회 합병결의, 9월 1일 합병 완료 계획
 
◇ 제일모직이 삼성물산을 1:0.35 비율로 흡수합병,
    합병회사의 사명은 삼성물산, 삼성그룹의 정체성 계승 의미
 
◇ 글로벌 시장에서 『衣食住休 및 바이오』사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
    - 신수종 사업인 바이오사업 최대주주로 등극, 성장성 확보
 
◇ 합병 전 매출 34조원에서 '20년 60조원으로 성장,
    삼성전자와 함께 삼성그룹 대표 기업으로 중추적 역할 수행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은 26일 이사회에서 합병을 결의하고,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제일모직이 기준주가에 따라 산출된 합병비율인 1:0.35로 삼성물산을 합병하는 방식이며, 제일모직이 신주를 발행하여 삼성물산 주주에게 교부할 예정이다.
 

양사는 오는 7월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9월 1일자로 합병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합병회사의 사명은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를 고려하고 삼성그룹의 창업정신을 계승하는 차원에서 삼성물산을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제일모직은 1963년 설립되어 부동산 및 테마파크 사업을 시작으로 건설, 식음서비스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왔으며 2013년에는 구(舊)제일모직으로부터 패션사업을 인수하고 2014년말에는 기업 상장을 단행하였다.
 
삼성물산은 삼성그룹의 모태기업으로 1938년 설립된 이후 1975년 '종합상사 1호'로 지정되어 해외영업을 주도해 왔고, 1995년 삼성건설 합병 후에는 건설과 상사부문으로 나뉘어 전세계 50여개국에서 글로벌 사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양사는 2011년 삼성의 바이오사업 출범에 함께 참여하였고, 지난해에는 레이크사이드 골프장을 공동 인수하는 등 돈독한 협력관계를 유지해왔다.
 
제일모직은 지난해 말 유가증권시장 상장 후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건설, 패션 등 사업별 시장 확대를 적극 추진하는 과정에서 핵심사업 경쟁력과 해외영업 인프라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왔다.
 
건설과 상사부문에서 글로벌 경험이 풍부한 삼성물산은 글로벌 경제의 저성장, 경쟁 심화 등으로 인한 사업 정체에서 벗어나고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사업 다각화 방안을 검토해 왔다.
 
양사는 이번 합병을 통해 패션, 식음, 건설, 레저, 바이오 등 인류의 삶 전반에 걸쳐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衣食住休 및 바이오』 선도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 양사가 각각 운영해 온 건설 부문을 통합하여 건설사업 경쟁력 제고 및 운영 시너지 창출이 가능해졌고,
 
▲ 상사 부문의 글로벌 운영 경험과 인프라를 활용하여 패션?식음 사업의 해외진출을 가속화 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할 수 있게 되었다.
 
▲ 또한, 삼성의 신수종 사업인 바이오 사업의 최대주주로 적극 참여할 수 있게 되어 안정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게 되었다.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분 46.3%, 4.9%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이번 합병을 통해 양사의 핵심 사업인 건설, 상사, 패션, 리조트, 식음 등의 글로벌 경쟁력과 시너지가 강화되면서 합병회사의 매출은 2014년 34조원에서 2020년 60조원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제일모직 윤주화 사장은 "이번 합병은 회사의 핵심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하여 글로벌 리딩 컴퍼니로 성장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며 "인간의 삶 전반에 걸친 토탈 프리미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 최치훈 사장은 "패션, 바이오 등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해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삼성물산이 보유한 글로벌 오퍼레이션 역량과 제일모직의 특화 역량을 결합하여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삼성물산, 1억6천만달러 규모 말련 복합...

삼성물산(대표이사 최치훈)은 말레이시아 부동산 개발회사 유엠 랜드(UM Land)가 발주한 16000만 달러 규모의 유엠 시티(UM City) 복합개발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유엠 시티 프로젝트는 싱가포르에서 차로 1시간 거리의 말레이시아 조호르(Johor) 이스칸다르(Iskandar) 지역에 25층 높이의 오피스 1개동, 15층 높이의 호텔 1개동, 30층 높이의 호텔 레지던스 2개동 등 총 4개동의 복합개발시설을 짓는 공사다. 공사기간은 39개월로, 올해 5월 착공해 20187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이번 공사를 단독으로 수행한다.

 

  

 

이번 수주는 지난해 11월부터 수도 쿠알라룸푸르 중심부에 공사 중인 스타 레지던스(Star Residences) 빌딩의 발주처인 유엠 랜드가 추가사업을 제안해 성사됐다. 삼성물산은 평면 효율화 방안 등 원가절감, 공기단축, 품질관리 항목에 차별화된 서비스를 발주처에 다시 제시했고 이를 인정받아 수주를 이어갈 수 있었다.

 

삼성물산 측은 "말레이시아 주택시장은 인근 싱가포르에 비해 저평가되어 지속성장세에 있으며, 특히 유엠 시티가 들어서게 되는 조호르 지역은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개발수요가 풍부한 곳으로 시장성이 우수하다"고 이번 사업 참여의 배경을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1998년 당시 세계 최고층인 452m 높이의 페트로나스 트윈타워를 시공해 말레이시아에 랜드마크를 선보인 이후, 현재 쿠알라룸푸르 중심부에 265m 높이, 지상 59층 초고층 주상복합 스타 레지던스 빌딩을 시공하며 초고층 랜드마크 수행역량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페낭주 프라이(Prai) 지역에 최대 용량 1071MW급 복합가스터빈 발전소 및 말레이시아 동남부 펜거랑지역에 20LNG 탱크 2기와 연간 500만 톤의 액화천연가스 기화송출설비 시설을 짓는 LNG터미널 공사를 수행하면서 플랜트 분야에서도 삼성물산의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이번 수주로 삼성물산은 290m 싱가포르 최고 높이의 복합건축물이 될 예정인 탄종파가(Tanjong Pagar) 복합빌딩, 인도 뭄바이 중심부 상업지역 75000부지에 컨벤션센터와 전시관, 극장 등을 짓는 다이섹(DAICEC) 컨벤션센터와 함께 인도를 포함한 아시아권 전역의 복합건축물 시장에서 우위를 재확인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 역시 고객이 먼저 사업을 제시하고 우리에게 사업성을 함께 검토해 줄 것을 요청해 성사된 사례"라면서 "앞으로도 고객과의 굳건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좋은 프로젝트를 함께 기획하고 발굴하면서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ore

  • Burj Khalifa

    현존 세계 최고층 빌딩,
    부르즈 칼리파

    삼성물산은 현재 세계 최고층 빌딩인 부르즈칼리파와 타이페이 101,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타워 등 세계적 초고층 빌딩들을 시공함으로써 초고층 분야 세계 톱 클래스 위상을 높여가고 있습니다

    삼성물산이 지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부르즈 칼리파(사진)는 세계 빌딩 역사의 새 역사를 썼습니다.

    높이 828m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63빌딩 (249m)을 세 번 쌓아 올려도 70m가 더 높습니다.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381m)의 2배, 330m 에펠탑보다 2.5배가 높습니다.

    이 빌딩의 인테리어, 첨탑, 방화보드, 슬립조인트 배관, 철근 자재, 빌딩 골조용 철근, 조명 등 뼈대부터 외관까지 대부분이 '메이드 인 코리아'입니다.

    사업영역 바로가기

    BUILDING부르즈 칼리파

  • Incheon Grand Bridge

    동북아시아의 관문,
    한국 최장 교량 인천대교

    삼성물산은 한국의 관문인 인천국제공항과 서울을 연결하는 두개의 다리, 인천대교와 영종대교를 건설하여 차별화된 도로/교량 건설 능력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삼성물산이 2009년 완공한 인천대교는 주경간 800m, 주탑 높이 238.5M, 총 연장 21.27km, 왕복 6차선 규모에 달하는 국내 최장 교량이자 세계적 규모의 사장교 입니다.

    대부분의 구조물을 지상에서 제작한 후 해상으로 수송하여 시공했으며, 교각과 교각 사이에 올라 가는 교량 상판 전체를 육상에서 사전 제작하여 일괄 가설하는 FSLM(Full Span Launching Method)공법을 적용하여 공사 기간을 혁신 적으로 단축시켰습니다.

    영종대교는 세계 최초의 3차원 자정식 현수교로써 삼성물산이 설계와 시공을 모두 맡아 성공적으로 완료했습니다.

    사업영역 바로가기

    CIVIL인천대교

  • Qurayyah IPP

    '4000MW, 세계 최대의 단일 규모
    복합화력 발전소, 쿠라야'

    쿠라야 IPP 프로젝트는 발전용량이 3927 MW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단일 규모 복합화력 발전소입니다.

    삼성물산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최대 Developer인 Acwa사와 함께 협업체제를 구축, 쿠라야 IPP프로젝트의 기획단계부터 참여하고 있으며 설계,조달, 시공에 이르는 FULL EPC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Value Chain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사업영역 바로가기

    PLANT사우디 쿠라야 IPP

  • Raemian Firstige

    친환경 기술력으로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대표 랜드마크 단지 래미안 퍼스티지

    2010년 IFLA_세계조경가대회상 수상에 빛나는 래미안 퍼스티지는 28개동, 2444세대 규모의 서울 반포지구의 랜드마크 주거단지입니다.

    래미안 퍼스티지는 도심속에 자연을 도입한 명품 조경 계획을 적용한 우수한 조경과 대형 커뮤니티시설, 태양광발전, 친환경 인증 등을 도입하여 주거문화의 새로운 기준을 만들었습니다.

    사업영역 바로가기

    HOUSING래미안

  • Cleveland Clinic

    세계 최고 수준의 첨단 의료시설

    아랍에미레이트(UAE)의 수도, 아부다비에 건설중인 클리블랜드 클리닉은 지상 21층, 입원병상 364실, 외래진료실 342실을 갖춘 최고급 호텔 수준의 첨단 병원입니다.

    수술, 영상진단, 원격진료, 전자 의료 정보 분야의 최신 의료기술들이 적용되어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시설로 건설될 예정입니다.

    삼성물산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암 치료 시설인 삼성 의료원 암센터, 서울대학교 병원 등 유명 의료시설들을 시공하며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습니다.

    사업영역 바로가기

    BUILDING클리블랜드 클리닉

비주얼 영역 열기